K-ICT 본투글로벌센터, ‘B2G 국내 데모데이’ 개최

언론보도
Author
geoline
Date
2018-08-14 16:09
Views
1689
기사링크=>http://www.ajunews.com/view/20150508160744085

K-ICT 본투글로벌센터, ‘B2G 국내 데모데이’ 개최


입력 : 2015-05-08 16:09수정 : 2015-05-08 16:09











20150508160813192095.jpg

[사진제공-K-ICT 본투글로벌센터]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국내 주요 투자 관계자들이 투자할 만한 스타트업 옥석을 가리고자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오덕환, 구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가 마련한 ‘B2G 국내 데모데이’를 찾았다.

지난 7일 상암동 K-ICT 본투글로벌센터에서 열린 데모데이에는 IMM 인베스트먼트, 대성창업투자, 메가인베스트먼트, 안강인베스트먼트 등 30여개가 넘는 투자사의 심사역 뿐만 아니라 업계 큰손으로 불리는 엔젤투자자가 참석, 스타트업의 IR(투자설명회)을 지켜봤다.

참가기업은 △지속가능발전소 △엑센 △지오라인 △노슨 △레드테이블 △스파코사 △리비 △이노프레소 △엔블록셀유한책임회사 △지에스아이엘 △아이쉐어링소프트 등 총 11개사다.

키보드 전문 스타트업인 이노프레소는 대형 터치패드를 가진 포터블키보드 모키(moky)를 선보였다. 실제 마우스를 통한 조작을 최소화한 키보드로 글을 입력하다 자판 위에서 손을 움직이자 바로 마우스로 사용할 수 있게 변경됐다.

조은형 이노프레소 대표는“아이패드나 트랙패드에 사용되는 터치패널을 키보드에 이식했다”라며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제품으로 멀티미디어가 발달할수록 키보드의 필요성도 함께 높아져 향후 몇 년간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믹 가스 감지기술을 활용, 환경 가스 센서(CO2) 모듈 및 측정기기를 개발을 하고 있는 엑센에 대한 관심도 두드러졌다.

김준웅 엑센 대표는 “국내에서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곳은 엑센이 유일하다”고 강조하며 “점차 환경, 바이오 센서로서의 확장이 가능하다. 현재 몇몇 기업들과 비즈니스 협업 논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첫 데모데이에 나선 전기자동차 전기충전 결제시스템 전문 스타트업 지오라인도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을 받았다. 한 투자자는 “친환경 운송수단임에도 불구하고 충전 인프라 미흡으로 전기차 보급 확산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에서 지오라인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을 개발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데모데이에서는 IR 발표 외에 기술 시연 및 일대일 투자 상담, 네트워킹 등이 이뤄졌다.

한편 주로 미주, 유럽, 아시아 등 해외 VC 및 엔젤을 대상으로 글로벌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있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투자유치도 함께 붐업(boom-up) 시키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에는‘B2G 투자 커뮤니티’킥오프(kick-off)를 열고 주요 투자자들을 만나 창업-투자-글로벌로 연결되는 선순환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서로 적극 돕기로 한 바 있다.

앞으로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데모데이를 정기적으로 열겠다는 방침이다. 데모데이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유도하고, 이를 스타트업의 투자 등용문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오덕환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투자자들이‘B2G 국내 데모데이’를 통해 보다 쉽게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에 접근할 수 있어 투자하는 속도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좋은 기업, 새로운 기술을 끊임없이 발굴해 한번의 데모데이로 끝나는 것이 아닌 스타트업과 투자자와의 브릿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